Welcome to Korean Church of Brussels! 브뤼셀 한인교회

 
 
 
 















안재국 장로님 은퇴 소감문
김지현04-17 03:15 | HIT : 307 | VOTE : 56
우리 은퇴합니다.                                              
할 말 없어요. 자격 없는데도 직분 맡겨주시고 흡족한 은혜와 능력 주셔서 잘 감당하게 해주시고, 넘치도록 많은 사랑을 받고 은혜를 나누며 지내왔는데 “하나님 은혜 감사합니다” 외에 더 무슨 할 말이 있겠어요. 여러모로 부족하다 보니 실수투성이라 하나님과 선배 및 동료 성도들께 죄송하지요. 행여 상처받은 일이 있다면 용서해 주시고, 교회를 위해서 그랬거니 여겨 주시기 바랍니다.  
왜 없었겠어요. 지금까지 출석한 지 만34년, 직분을 맡고 19년 2개월 이었는데, 어떤 때는 시리도록 아프고 아예 지워 버렸으면 하는 일도 있었겠지요. 참 신기한 것은 세월이 지나 돌아보니 그때의 아픔은 간 곳이 없고, 고난 중에 맺혀진 진주처럼 보석 같은 믿음의 증표들만 아련한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이전 것은 다 지나갔으니 그렇다 치고, 몇가지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지난 3개월 남짓 6개국 9개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며 아내와 함께 내려놓는 연습을 했습니다. 마음으로 다짐은 ”방문자가 아니라, 오늘은 이 교회 새 가족” 이었지요. 교회당도 성도들도 예배의 순서도 달랐지만, 극진한 환대를 받았고, 진지한 성도들과 함께 기쁨으로 찬양하며 예배를 드렸습니다.
한 몸, 한 성령, 한 믿음, 한 소망……………….우리 교회가 자랑스럽습니다.
다양한 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서 한 아버지 하나님을 예배하는 가족으로 사랑과 은혜를 나누는 이 모습은, “명문 교회”란 별명에 더하여 “모판 교회”나 “무지개 교회”란 별칭을 듣기에 족하지 않은가요? 부디 이곳에 지내시는 동안 은혜와 믿음과 사랑을 묶어 보석 같은 추억의 목걸이를 하나씩 만들어 가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또 한가지는, 평창 올림픽!
감동의 순간들이 아직도 눈앞에 생생한데, 이어지는 일들은 우리의 기도 제목인 것 같습니다. 메달 순위를 보면 1위에서 10위가 모두 기독교 국가이더군요. “체력은 국력, 메달은 영력!” 이라면 말이 될까요?
평창에 만약 예수님이 오신다면, 전속 응원군단과 풍악 패를 이끌고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오시지는 않을 것 같고, 어쩌면 스케이트 선수들과 함께 자전거를 타거나, 이웃집 할아버지처럼 스키 선수들과 격의 없이 어울리시지는 않을까요?                                  
택하신 족속, 왕 같은 제사장, 거룩한 나라, 그의 소유된 백성………………….. 견고한 성곽 안이나 초대소가 아닌 이 세상 가운데서, 거룩한 주일뿐 아니라 다른 6일간 우리들 삶의 현장에서, 말씀의 마패를 가슴에 품은 그리스도인으로 메달을 향한 믿음의 삶을 경주하시기를…….
교제 실에 걸린 루카스 크라나흐의 비텐베르크 교회당 제단화가 종교개혁의 진수가 아닐까 싶습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며, 말씀을 읽는 자와 듣는 자와 그 가운데 기록한 것을 지키는 자들에게 복이 있을지라!
끝으로 우리 릭 장로님, 보기만 해도 마음이 푸근해지지 않습니까? 우리 황 권사님, 반듯한 성품에 엄한 시어머니 같지만, 마음이 여려서 만년 소녀지요. 우리 은퇴했다고 뒤 방 노인 취급하시면 시험 듭니다. 오늘 새 가족으로 받아 주시고, 언제나처럼 반갑게 맞아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우린 이제부터 주안에서 믿음 소망 사랑 가지고 새롭게 시작합니다.                                                                                                                                                                                                  
We are retiring
Nothing to say the more. What is there to say besides “Thank you, Lord” for giving me the opportunity to serve and for providing me all the strength and the grace to fulfil the duty that was asked of me and to have experienced abundance of joy, love and God’s Grace throughout the journey. While I am so weak in several points, I regret to say that I did not meet the expectations of God, of my seniors and of my fellows. I hope that you would forgive me, regarding that might be done for the church.
Why not. It has been thirty-four years since we have joined this congregation and I have been serving as an elder for nineteen years and two months. I wish I could say that all that time were without any hardships but unfortunately, there were times of deep agony, ordeals and happenings I wished never have occurred. Surprisingly though, as the years went by, all that pain became a sort of a token of faith in my dim memories, just like the way the pearls are formed through irritations.
Old things have passed away, and I would like to share with you few other things.
For the last three months, my wife and I attended nine different churches in six countries and we practiced to let things go. We wanted to visit these churches not as a visitor or a guest but rather a new family member of that church. All these churches were obviously different in many ways, but we were always received a warm welcome and we could take part in the service with joy and praise with other sincere fellows. One body, one Holy Spirit, one faith, one hope………….  I am very proud of our Church.
So many people from different backgrounds gathered as one family to worship one God, our Father and sharing love and grace. This truly deserves not only “the Prestigious Church” that our Church is already known for but also a “Seedbed Church” or even a “Rainbow Church” sounds matching in a lovely way.
I wish and recommend every one of you to enjoy the grace, faith and love while being part of this congregation, making your own necklace of jewellike memories.
Another thing is the recent Pyeongchang Olympic!
Touching moments still linger in my head, we found many of prayer subject follows. While looking at the medals ranking, I noticed that ranking one to ten were all Christian countries. “Physical strength is national power, and medal number is spiritual power!” would it make sense?
If Jesus would have had come to Pyeongchang, I don’t think he would have arrived in a fashionable way with exclusive cheer squad, musicians and an entire entourage. But most likely he would have humbly mingled with the athletes, cycling with skaters or sitting with skiers like a neighbouring grandfather.
A chosen generation, a royal priesthood, a holy nation, His own special people…………. we may not be present only in a royal castle or a guest house, but we can spend our daily lives also in this world as Christians with Words in their heart, racing for the medal of faith………
In one of our reception halls, hangs a painting of Lucas Cranach’s Wittenberg Altarpiece. I think that piece could be the quintessence of the Reformation; Blessed are those who look to Jesus, read and hear His Words and who keep those things which are written in it!

JK An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